태그 : 300조각바둑판보

12월을 함께 보낸...


1.
지난해 12월 한달을 아주 타이트하게 만들어주었던  바둑판보다.
지나해 가을즈음...어느곳에 어떻게 들어가 앉을까 했던 오방 자투리천들로 이루어진 작은 조각보들이 이 조각보의 주제가 되었고 어쩌면 일부러 나의 눈에 띄이도록 누군가 도와준것이 아닌가 싶었던 녹색과 자주색의 소화문단이 잘 어울어졌다.
기본이 되는 생각위에 구체적인 선택을 해야했을때 우연처럼 그것들과 만나게 되었고 주저없이 선택했다.
바둑판보를 이루는 정사각형의 조각보들중 하나이지만 오방조각들은 그 안에서 다시 하나의 개체로의 조각보를 보여준다.
모든 오방조각들은 즉흥적으로 만들어 졌고, 그랬기에 모두다 다른 얼굴을 하고 있다.
그리고 나의 300조각 바둑판보안에서 반짝반짝 빛날수 있었다.

2.
신나게 만들었지만 아쉬움도 많이 남는 보자기이다.
시간안에 만들어야만 했다는...그래서 어쩔수 없었다는 핑게를 살짝 대 보지만 ...
아직도 스케일감이란게 부족한가보다. 다 만들어보고 눈앞에 보여야 내가 원하는 적정한 크기를 알수 있게 된다.
결론적으로 나의 300조각바둑판보는 좀 작다.
1cm의 차이가 가장큰 아쉬움으로 다가온다.
만들어가면서도 다음번엔 제대로...란 생각을 품고 있었지만 오방조각보 만드는 일이 시작할 엄두를 안나게 하는것도 사실이다.
하루에 3개정도 밖에 만들지 못했었다. 이것도 감이 떨어져 시접으로 다 말려들어가 그 이쁜 좋은 비례들도 사라져버리는게 다반사였다.
이제 틈틈히 적당한 시간을 갖고 마음에 드는 오방조각들을 만들어 원하는 만큼 모이면 제대로된 바둑판보 잘 만들어보고 싶다.




by 담은 | 2009/01/06 19:32 | ......만들어볼까? | 트랙백 | 덧글(1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